국회

민주당 정정순 체포동의안 내일 표결...'방탄국회' 비판 여론에 가결 가능성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10-28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제 식구 감싸기’ 비판 여론에 가결 가능성
선거법 위반 혐의 정정순 체포동의안, 국회 보고
내일 본회의에서 정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 예정
정정순 의원 "국회 일정 등으로 출석 어려워"

[앵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안이 내일 국회 표결에 부쳐집니다.

이미 당 지도부에서 여러 차례 조사에 응할 것을 권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은 데다 '방탄 국회', '제 식구 감싸기'와 같은 비판 여론도 있는 만큼 체포 동의안 가결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태형 / 국회 의사국장 : 10월 5일 정부로부터 국회의원 정정순 체포동의안이 제출됐습니다.]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에 보고된 체포동의안은 24시간 후 72시간 안에 표결에 부쳐야 합니다.

이에 따라 여야는 내일(29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정 의원 체포 동의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정 의원에게 8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불응하자 체포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정 의원은 국회 일정 등으로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습니다.

[정정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23일) : 국정감사 중이고 월요일까지는 국회의원의 기본 책무인, 국민께서 주신 국정감사를 열심히 하고….]

그사이 민주당 지도부는 정 의원에게 거듭 자진 출석을 요청하고 거부하면 윤리감찰단에 회부하겠다고 여러 차례 압박했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지난 23일) : 정정순 의원이 당 지도부의 결정과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윤리감찰단에 직권 조사를 명하기로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의원은 당 지도부에 억울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전한 데 이어 여야 국회의원 모두에게 체포동의안에 반대해 달라며 친전을 돌렸습니다.

정 의원은 아들 결혼식과 국회 일정 때문에 출석 연기를 요청했을 뿐 불체포 특권 뒤에 숨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마치 정당한 이유 없이 조사를 거부하는 것처럼 꾸며 자신을 몹쓸 정치인으로 낙인 찍고 있다며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여론은 우호적이지 않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같은 당 의원 체포동의안을 표결에 부치는 상황이 곤혹스럽다면서도 정 의원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 다수라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다른 야당의 압박도 거센 상황입니다.

[장태수 / 정의당 대변인 : 정정순 의원에게 묻습니다. 도덕 없는 검찰이 정치에 들어오기 전에 도덕 없는 행위를 하지는 않았습니까.]

체포 동의안이 부결되면 야당보다는 여당인 민주당으로서는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 여론이 큰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 만큼 19대 국회 이후 5년 만에 현역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1028215850567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20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cnu.daejeo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