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3d프린터업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윈도우십자 조회 7회 작성일 2020-09-19 07:28:44 댓글 0

본문

4차 산업혁명이끄는…참신한 3D프린터 / YTN 사이언스

■ 이요훈 / IT 칼럼니스트

[앵커]
이번에는 IT트렌드를 소개해 드리는 'IT 체크리스트'시간입니다.

IT 칼럼니스트 이요훈 씨 나와 계십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떤 주제로 이야기 나눠볼까요?

[인터뷰]
한때 큰 화제를 모았던 3D 프린터, 다들 기억하실 겁니다. 요즘엔 여기저기에서 사용하는 곳도 많아지고, 볼 수 있거나 배울 수 있는 곳도 많은데요.

처음 소개될 때 화제가 됐던 것에 비하면, '생각만큼 대단한 일은 아니었다'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도 많이 계신 듯합니다.

솔직히 큰 인기를 끌고 있지는 않죠.

그런데 최근, 이런 3D 프린팅 시장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왜 이런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지 살펴보려고 합니다.

[앵커]
처음 3D 프린팅 기술이 소개되었을 때보다는 관심이 줄어들기는 한 것 같지만 계속 성장하면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나요?

[인터뷰]
네,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기는 합니다. 예를 들어 월러스 리포트라는 보고서가 있거든요. 3D 프린팅 산업에서는 가장 중요한 보고서로 취급받는데요.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3D 프린팅 시장이 21%나 성장했습니다. 2016년엔 17.4%였고 그전에는 더 적었으니, 일종의 J자 곡선을 타기 시작한 거죠. 국내도 마찬가지인데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작년 국내 3D 프린팅 산업은 약 3,469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16.8% 성장했다고 합니다.

요즘 경기에 비하면 적지 않게 성장한 셈이죠.

[앵커]
저는 디자인을 전공해서 3D 프린터를 많이 써봤는데 디자인 그대로 나와서 신기하긴 한데 형태가 완전하지 않고 오차도 많아서 과연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지 궁금했는데 성장하고 있다니깐 이유가 궁금한데요,

[인터뷰]
크게 3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는 다양한 사용처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전에는 주로 시제품 제작용으로 많이 쓰였는데요.

요즘은 의료용이나 산업용, 교육 분야 등에서 여러 용도로 쓰이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쓰일 곳이 많아지니 다양한 회사들이 새로 3D 프린팅 산업에 진출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진 스트라타시스와 3D 시스템즈 같은 전문 기업이 세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프린터로 유명한 HP나 전기기기 제조업체 GE 등을 비롯해 여러 스타트업 기업들까지 속속 도전장을 내밀고있는 상황입니다.

다른 하나는 금속 3D 프린팅 시장의 성장인데요. 2017년에 판매된 금속 3D 프린팅 솔루션은 1,768개로, 2016년에 비해 약 80%나 늘어났습니다. 다양한 용도가 생기고, 거기에 맞는 다양한 재료를 쓸 수 있게 되고, 다양한 회사가 참여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네요.

[앵커]
금속은 높은 온도에서 녹기 때문에 3D 프린터 기술을 적용하기 어려운 소재일 줄 알았는데, 어떻게 가능한 거죠?

[인터뷰]
여기서는 금속을 녹여서 만드는 건 아니고요. 주로 분말 형태로 된 가루를 뿌리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형태를 만들어가는 거죠.

[앵커]
금속 3D 프린터를 통해 어떤 것을 제작할 수 있나요?

[인터뷰]
항공기나 자동차, 우주선을 비롯해 굉장히 다양한 부품들을 만들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항공회사 보잉에서는 비행기 생산에 3D 프린팅된 티타늄 부품을 활용하고 있는데요. 미국 연방항공청의 승인을 받았으며, 앞으로 더 많은 3D 프린트 부품을 사용해서 대당 300만 달러의 생산 비용을 절감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GE에선 어드밴스드 터보 프롭이란 이름의 항공기용 제트 엔진을 만들었는데요. 부품 셋 중 하나는 3D 금속 프린...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u0026s_hcd=0008\u0026key=201810021401509422
justice korea : 안전성문제부터 해결해야
1-2-04김규민 : 우리는 어떤 사실을 알게 되거나 사건을 직접 경험한 후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한다. 특히 우리의 시선과 귀를 사로잡는 누군가의 행동이나 말을 보거나 들었을 때, 거기에 흥미를 느끼고 무엇인가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나의 경험을 통해 짧은 글을 써보고자 한다.

출근 전, 주차장 문을 열고 밖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한 남자가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내 앞으로 다가오기에 나는 주차장 안쪽으로 물러섰다. 아이가 아빠를 보더니 “아빠, 엄마가 담배 피우면 나쁜 사람이 된다고 했어”라고 말했다. 아이 아빠는 “엄마가 그랬어?”라고 대꾸하면서 지나갔다. 졸지에 나쁜 사람이 되어버린 나는 그들의 뒷모습을 지켜보았다.

한동안 멍하게, 사라져가는 부자의 뒷모습을 바라보다가 급하게 휴대폰에 초고를 썼다, “담배 피우면 나쁜 사람이 된다고 했어”라는 아이의 말에 자극을 받았고, 쓸거리가 될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일단 써야 한다. 윗글은 보고 들은 사실만 시간순으로 기록했다. 모든 문장은 행동 아니면 말만 기록했다.
사건을 기록할 때는 사건 자체에만 집중하는 게 좋은데, 성급하게 견해를 쓰기 시작하면 글이 산으로 갈 때가 많다. 사건만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다면 견해는 언제든 덧붙일 수 있다. 예문에 기록된 사건은 길어봤자 3분 안에 일어난 일이다. 그러나 윗글을 읽는 데는 20초도 걸리지 않는다.

문장은 시공간을 압축한다. 이것이 마법의 핵심이다. 사실을 기록하는 글은 경험을 재구성하고 압축해야 한다. 윗글에는 쓰지 않았지만 아이가 타고 있던 유모차는 보라색이었고, 아이 아빠는 군청색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런 걸 누가 알고 싶어 하겠는가? 써도 그만 안 써도 그만이다. 그러나 아이와 아빠의 대화를 기억할 수 없다면, 윗글은 시작조차 할 수 없다. 세부 정보를 기억하느라 시간을 낭비하느니 차라리 최소한의 행동과 대화만 기록한 짧은 글이 낫다.
“같은 내용이면 짧고 구체적으로!”
글을 고쳐서 분량이 줄어드는 것은 더 좋은 글을 쓰고 있다는 증거다. 나는 수업 시간에 언제나 “같은 내용이면 짧게!”라고 조언한다. 사실을 기록할 때는 행동과 말(대화)로 사건 전체의 뼈대를 최대한 간결하게 구성해야 한다.

글쓰기 경험이 없는 사람일수록 글의 분량에 집착하는데 쓸 만한 내용이 있다면 분량은 언제나 차고 넘치게 돼있다. 게다가 독자가 읽는 데 쓸 수 있는 에너지는 매우 적다. 책을 집어서 후루룩 들춰보고 내려놓는 데 걸리는 시간은 3분을 채 넘지 않는다. 이게 무엇을 뜻하는가. 우리가 쓰는 대부분의 글은 끝까지 읽히지 않는다. 아무도 읽지 않는 긴 글을 쓸 것인가, 누군가는 읽어줄 짧은 글을 쓸 것인가. 나는 후자를 택하겠다.
이준희 : 뭐래
황제TV : 뭐래
nugan kim : Good
Studio M.G.D.F [R18] : good

'5배 빠르고 2배 정밀' 금속 3D 프린터 개발한다 / YTN

[앵커]
요즘 3D 프린팅 기술이 뜨고 있죠?

국내 연구진이 재료와 공정, 장비까지 금속 3D 프린팅의 모든 것을 개발하기 위해 뭉쳤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고령화 사회를 맞아 더욱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인공관절.

지난해 세계 인공관절 시장 규모는 17조 원, 국내 시장도 천억 원을 훌쩍 넘어설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인공관절에 사용되는 티타늄의 경우 가격이 비싼 데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화가 시급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지금보다 가격을 1/2 이하로 낮춘 티타늄 분말을 생산해 인공관절 등 3D 프린팅 시장 개척을 위해 한데 뭉쳤습니다.

[이창우 / 금속 3D 프린팅융합연구단장 : 산업의 근간이 되고 기존 산업을 견인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기술이기 때문에 저희는 반드시 금속 3D 프린팅 융합연구로 인해서 기술을 완성을 시켜야 합니다.]

한국기계연구원에 둥지를 튼 금속 3D 융합연구단은 앞으로 3년간 260억 원이 투입되며 4개 연구기관과 9개 기업, 9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금속 3D 융합연구단의 핵심은 융합입니다.

융합연구를 통해 기존 기술보다 적층 속도를 5배 이상 향상 시킨다는 게 1차 목표입니다.

3D 프린팅 기술의 난제인 생산 속도를 높이면 10조 원에 이르는 국내 금형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는 겁니다.

또 레이저 프린터처럼 고출력의 레이저를 분말에 쪼여 복잡한 형상을 쉽게 제작하고, 정밀도는 10㎛급으로 2배 이상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플라스틱 계열에 적용하던 방식을 응용해 섭씨 300도의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녹는 합금 금속을 개발해 3차원 회로를 만드는 공정과 장비 개발도 추진됩니다.

[임용택 / 한국기계연구원장 : 플라스틱 재질로 하는 것보다는 훨씬 더 고온에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터빈 블레이드라든지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제조업에 아주 핵심적인 그런 기술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기술입니다.]

제3의 산업혁명으로 불리는 3D 프린팅 시장.

금속 3D 프린팅 기술은 금형과 인공관절, 3차원 회로제작 등 다양한 분야에 실제로 적용돼 국민건강과 국가산업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15_20160122001312838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K섭 : 내가 260000원 투자할께...
내가 너무 돈자랑 하는건가???
ss sooo : 1:04 3년간 260원 투자하면 덴버 껌 사먹을수있나요?
깜짝이야 Tv : 26만원 투자하면 소장자리 하나 주겠네요.
차준엽 : 1:03 260원 ㅋㅋㅋㅋㅋ 오타 ㅋㅋㅋㅋㅋㅋㅋㅋ
구라리버교종 : 260원 투자해서 그많은 연구기관을 돌린다고?ㅋㅋㅋㅋ 나도 만원 보탤께 ㅋㅋㅋ
채태수 : 뿅망치하나도 구상을하고 설계를하고
제품으로 출력을 합니다
나무 ㆍ물고기ㆍ새 ᆢ 이 저절로 만들어졌다?

영원한세계는 누가만들었을까 ?

바로창조자하나님의 설계와 출력으로 만들어졌읍니다


하나님이 만드셨다
조준서 : 에라이
냥퐁 : 음 260원투자 많이 하는구먼

나도 500원투ㅈㅏ해볼까나
물방울 : 지금 2년 지났다 아직 멀었다
도재만 : 판사놈들아 쪽팔리다

금속 3D프린팅 전문기업 (주)미래인 아시아경제TV 방송영상

금속 3D프린팅 전문기업 미래인의 아시아경제TV 클로즈업기업현장 2019년 방송영상입니다.
김순자 : 형제님 유튜브 깔아주사고 성서도 다시 쓸수있도록 해 주시고 듣고싶은 음악(소리)도 들을수있어 행복하답니다 행복의표현은 말할수없을만큼 무엇과도 바꿀수 없을 만큼 행복합니다 다시한번 감사의 표현을 드리고싶어 감사합니다. 그리고 하시는 사업 번창 하시길 기원합니다.
metal 3D hero : Goooood !! ^^
상래임 : 주식회사 미래인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대열 황금손배 : 미래인의 큰 발전을 기원드립니다.
배대열 올림

... 

#국내3d프린터업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0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cnu.daejeo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